우측 퀵 타이틀
커뮤니티
하성한의원의 각종 소식과 공지사항을 볼 수 있습니다.
언론보도   미디어에 소개된 하성한의원 소식입니다. 경로 홈 아이콘 경로 화살표 커뮤니티 경로 화살표 언론보도
[Mreport][칼럼] 시력 도둑 황반변성, 신체불균형 개선해야
관리자 2019.02.20
나이가 들고 노화가 진행되면서 우리의 신체기관에도 크고 작은 문제들이 발생하게 된다. 눈 역시 예외일 수 없다. 특히 몸이 천냥이면 눈이 구백냥 이라는 말도 있듯이, 눈 건강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 중에서도 황반변성은 노인 실명 원인 1위로 꼽히는 질환이다. 황반이라는 부위는 안구의 제일 내측의 망막의 1.5mm의 지름을 가지는 망막의 중심부위로, 이 부위에는 빛을 느낄 수 있는 시세포가 밀집돼 있고, 사물의 형태를 구분하고 색을 구별하는 중심 시력을 담당한다. 여러가지 원인에 의하여 이 황반부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을 황반변성이라 한다. 단순한 노안으로 생각하고 치료시기를 놓쳐 시력을 잃게 될 수도 있는 무서운 병이기도 하다. 따라서 시력이 급격히 저하되어 글자가 잘 안보이거나 도로의 중앙선이 굽어 보이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황반변성을 한번쯤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더욱 심각한 점은, 기존에는 노인성질환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의 전자기기를 장시간 사용해 눈 건강을 해치면서 젊은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습성 황반변성은 진행속도가 매우 빨라 단기안에 시력이 급속도로 떨어지며 실명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철저한 예방과 관리가 중요하다. 육식이나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눈에 좋은 시금치나 브로콜리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황반변성에 악영향을 주는 자외선이 눈에 직접 닿지 않도록 선글라스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눈의 피로도를 증가시키는 스마트폰의 사용을 줄이고, 의식적으로 눈을 이리저리 굴리고 깜빡거리며 꾸준히 눈 운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황반변성의 원인을 신체 전반에 발생하는 문제가 눈으로 발현된 것이라고 본다. 오장육부의 허한 정기가 눈으로 몰린다고 간주해 원인을 몸에 있는 다양한 장기의 불균형 문제로 보고 있다. 근골격계의 문제 또한 눈 질환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며 이에 치료 또한 복합적으로 처방하고 관리해야 한다. 인체 오장육부의 기능적 문제와 근골격계의 구조적 문제가 있을 때 외부로부터 오는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는 면역력이 약해져 질병의 원인이 된다. 특히 간은 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장기이며 턱관절과 경추의 불균형은 눈질환의 간접적 원인이 될 수 있다. 신체의 불균형 상태를 균형있게 바로 잡기 위해 특허받은 한약요법과 약침요법, 독자적인 운동요법 등을 병행하여 효과적인 시력개선과 재발방지를 기대할 수 있다.